울타리 밖에서 바라보는 거리의 이편과 저편

by 센터 posted Oct 31, 201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한때의 무리가 폭풍처럼 거리를 휩쓸고 지나간다.
저 무리 속에 깃발을 흔드는 꿈
저 무리 속에서 팔뚝을 치켜드는 꿈


시새움의 눈빛이 아니라,
부러움의 눈빛이 아니라,


저들의 구호가 언젠가 우리들의 구호가 되고
저들의 파업 선언이
실업자들에게도 희망의 선언이 되기를 바랄 뿐이다.


6030의 꿈,
그 꿈의 현실마저도 여섯 시간으로 꺾이고,
다섯 시간으로 꺾이고,
10원짜리 동전 만 개로 내동댕이쳐지는 청춘의 꿈
꺾여진 청춘의 꿈이다.


한때의 무리가 폭풍처럼 거리를 휩쓸고 지나간다.
거리를 지나면서 가게 안으로 던져 넣어주는 전단지
가슴 뭉클하게 와 닿지 않는 낡은 구호들
감동으로 와 닿지 않는 저 낡은 구호들.


울타리 밖에서 바라보는 거리의 이편과 저편,
새벽 3시까지 마감을 치고,
손님들이 토해낸 화장실 청소까지 끝내놓고
편의점 앞에서 5천 원짜리 말라버린 족발 씹으며
소주 몇 잔에 흔들리는 눈빛으로
아침을 맞이하는 청춘들도 있으니,


도로 하나를 사이에 두고, 갈라져 버린
울타리를 하나 사이에 두고, 갈라져 버린
새벽과 밤을 가르는 사이
무능과 자괴감으로 무너져 내리는 청춘도 있으니,


그 차가운 손을 잡아야 한다.
그 꺾인 꿈을 일으켜 세워야 한다.
4월의 꽃피는 봄,
7월의 불타는 거리에서
그 여윈 손을 잡아 일으켜 세워야 한다.


손에서 공구를 내려놓는 순간,
도시빈민으로 전락하는 늙은 노동자 앞에
불쑥 전도지를 내밀며,
“불신지옥, 예수천당!”
그 미친 예수쟁이의 목쉰 소리가 들린다.
 
대열의 후미에서 생수병에 소주를 넣어 마시고
힘겹게 따라가는 늙은 노동자를 보라.
그 움푹 패인 불안한 하루를…….



-------------------------

조선남 시인
해방글터 동인, 작가회의 자유실천위원회 위원. 전태일문학상, 노동해방문학으로 작품 활동 시작.

시집 《희망수첩》, 《때로는 눈물도 희망》을 냈음.

푸른사상 건설노조 활동 이후 마을목수로 현장에서 살아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1 빛의 탄생 file 센터 2019.04.29 326
30 제주 예멘 file 센터 2019.02.25 424
29 시작 file 센터 2018.12.26 501
28 적벽에서 file 센터 2018.11.01 349
27 일몰의 기억 file 센터 2018.08.28 375
26 폭설 file 센터 2018.07.02 383
25 굴뚝 file 센터 2018.04.26 398
24 환희 file 센터 2018.02.28 386
23 손님보다 알바생 file 센터 2018.01.02 391
22 당신의 유통기간은 언제까지입니까? file 센터 2017.10.30 402
21 공장 빙하기 센터 2017.08.28 429
20 마네킹의 오장육부 file 센터 2017.07.03 491
19 천국의 경비원 file 센터 2017.04.27 632
18 안개주의보 file 센터 2017.02.27 476
17 50년의 판타지 센터 2016.12.27 476
» 울타리 밖에서 바라보는 거리의 이편과 저편 센터 2016.10.31 661
15 바닥은 쉽사리 바닥을 놓아주지 않는다 file 센터 2016.08.24 782
14 보호는 좋은 것입니까? 센터 2016.06.30 885
13 리어카의 무게 file 센터 2016.04.28 778
12 그리고 나는 저녁이 될 때까지 계속 걸었다 file 센터 2016.03.14 929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Next ›
/ 2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