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에 대한 슬픔_아메데오 모딜리아니<노란 스웨터를 입은 잔 에뷔테른>

by 센터 posted Aug 29,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Files


노란스웨터를 입은 여자.jpg

아메데오 모딜리아니 Amedeo Modigliani, 1884-1920 / 노란 스웨터를 입은 잔 에뷔테른 Jeanne Hébuterne with Yellow Sweater Man

캔버스에 유채, 1919~1920년, 65x100cm, 솔로몬R 구겐하임미술관 소장


오른쪽으로 살짝 기울어진 길쭉한 얼굴, 가늘고 긴 목, 둥글게 늘어진 어깨, 아몬드 모양의 눈동자 없는 공허한 푸른 눈,알 듯 모를 듯 정제된 표정이 인상적이다.그림 전체에 흐르는 붓질과 단순한 색채는초상화의 격조와 품위를 높였다. 그림의주인공인 잔 에뷔테른Jeanne Hébuterne은 화가아메데오 모딜리아니Amedeo Modigliani의 마지막 연인이자 모델, 아내였다.


1920년 1월 25일 새벽, 6층 건물 창문 난간에 만삭의 젊은 여인이 위태롭게 서있다. 새날의 여명은 어김없이 밝아오는데 그녀에게 아무런 의미가 없었다. 어제 사랑하는 이를 떠나보낸 상실감과 그 슬픔을 감당하기 힘들었다. ‘천국에서도 당신의 아내가 되겠다’며 뱃속에 8개월된 태아와 함께 허공에 발을 내딛고 곧 추락했다. 잔의 자살은 이 드라마의 새드엔딩이었다. 그들의 사랑 이야기는 세간에 가장 슬픈 드라마로 기억되며 모딜리아니의 삶과 예술을 신화로 완성시켰다.


이탈리아 유대인 출신으로 파리의 가난한 이방인이었던 모딜리아니는 32세에 잔을 만났고, 14세라는 나이 차에도 불구하고 불같은 사랑에 빠졌다. 잔의 부모는 술과 마약에 중독돼 방탕한 생활을 하는 가난한 무명화가와 교제하는 것을 결사반대했지만, 잔은 가족과의 인연마저 끊고 그와 함께 살았다. 1년 뒤에는 딸도 태어났다. 가난이 그들을 춥고 배고프게 했지만 열렬히 사랑하며 서로의 모습을 그리고 새로운 희망도 만들어 갔다. 두 사람은 사랑하는 연인이자 예술적 동지였다.


모딜리아니는 생애 첫 개인전을 열지만 누드화 몇 점이 ‘외설적’이라는 이유로 철거 명령을 받게 돼 전시회는 서둘러 문을 닫고 만다. 그의 첫 전시회이자 마지막 전시회가 이렇게 허무하게 끝나버렸다.

모딜리아니에게 허락된 운명은 잔인했다. 가난과 질병은 끊임없이 그들을 괴롭혔다. 죽음의 그림자가 가까이 왔음을 느낀 모딜리아니는 완전히 술을 끊을 수 없었다. 죽음으로 인한 공포보다는 잔과의 이른 이별이 더 큰 공포였으리라. 그 짧은 창작의 시간과 고통 속에 26점이 넘는 잔의 초상화를 열심히 그렸다. 이별에 대한 슬픔의 표현일 것이다. 그래서일까? 잔의 초상화는 보면 볼수록 애달픔이 전해온다. 사랑에 모든 것을 내맡겼으나 그렇다고 사랑이 삶의 모든 문제를 해결해준 것이 아니었다.


‘불멸의 연인’ 모딜리아니와 잔의 장례식은 각각 다른 곳에서 치러졌고, 다른 곳에 묻혔다. 모딜리아니 가족과 지인들이 잔의 부모에게 간청해 10년 만에야 비로소 페르라세르 묘지에 합장했다. 그들의 묘비에는 이렇게 새겨져 있다.

‘아메데오 모딜리아니. 화가. 1884년 7월 12일 이탈리아 리보르노 출생, 1920년 1월 24일 파리에서 죽다. 이제 막 영광을 움켜쥐려는 순간에 죽음이 그를 데려가다.’ 그 밑에 ‘잔 에뷔테른. 1898년 4월 6일 파리 출생. 1920년 1월 25일 파리에서 죽다. 모딜리아니에게 목숨까지 바친 헌신적인 동반자.’


이윤아 센터 기획편집위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이별에 대한 슬픔_아메데오 모딜리아니<노란 스웨터를 입은 잔 에뷔테른> file 센터 2019.08.29 101
29 노동에 대한 숭고한 시선_조나단 브로프스키 <해머링 맨> file 센터 2019.06.25 220
28 선택의 힘_마르셀 뒤샹 < 샘 Fountain> file 센터 2019.04.29 636
27 모두를 위한 예술을 꿈꾸다_키스 해링 file 센터 2019.02.25 1541
26 신의信義 file 센터 2018.12.26 627
25 “내게 천사를 보여 달라, 그러면 나는 천사를 그릴 수 있을 것이다.” file 센터 2018.11.01 534
24 영원한 선과 악이 있을까? file 센터 2018.08.28 581
23 인간의 존재성에 대한 근원적 질문 file 센터 2018.07.02 629
22 나는 누구인가? file 센터 2018.04.26 660
21 해피엔딩 file 센터 2018.02.28 597
20 미움 대신 용서 file 센터 2018.01.02 935
19 땅은 정직하고 노동은 존엄하다 file 센터 2017.10.30 729
18 ‘가장 나쁜 평화도 가장 좋은 전쟁보다 낫다’ file 센터 2017.08.28 816
17 비극적 서사 file 센터 2017.07.03 498
16 의심하라 file 센터 2017.04.26 587
15 예술인가 혐오인가 file 센터 2017.02.27 1086
14 예술은 스스로 시대를 말한다 file 센터 2016.12.27 725
13 연인의 변심 file 센터 2016.10.31 887
12 또 다른 ‘절규’가 들린다 file 센터 2016.08.24 1618
11 ‘화가’가 아닌 ‘배우’가 죽었다 file 센터 2016.06.27 980
Board Pagination ‹ Prev 1 2 Next ›
/ 2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