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서진 사월

by 센터 posted Oct 05, 201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Files

부서진 사월


시계침에 매달린 인간들이 땅을 보며 걷는다
어젯밤에 썼던 콘돔은 튼튼한 것이었을까
일본 원전을 덮어씌운 콘크리트는 안전한 것일까


어제 명함을 주고받은 사람이 오늘은 당신을 모른 체하고 지나간다
바닥에는 사람들의 그림자가 포개졌다가 흩어진다
잠시, 괴물의 형상이 되었다가 딱딱한 혼자가 된다


빈혈에 시달리는 가로수들
나뭇잎의 뒷면에서 어둠이 뚝뚝 떨어져
나무 밑동에 고인다


저 멀리서 온통 눈물로 젖은 얼굴이 걸어온다
그의 자식이 끔찍한 교통사고를 당한 것일까
아니면 자신이 의사에게 시한부의 삶을 선고받은 것일까
그는 자신의 눈앞에 시시각각으로 닥쳐오는 불행들을 손으로 걷어내려는 듯
양팔을 휘저으며 나를 향해 걸어왔다


그가 내 곁을 지나갈 때 나는 눈을 감았다
그를 붙잡고
내가 같이 울어줄까요, 라고 말하고 싶었지만
내가 그를 껴안으면 그는 물이 되어 쏟아질 것 같았다


눈을 뜨니 구명정 같은 구름이 떼를 지어 흘러가고 있다
나는 햇살의 뼈를 만져본다
뼛가루 같은 햇살이 내 손바닥을 데웠다
죽어가는 물고기의 지느러미처럼 나뭇잎이 떨고 있다


이 지상에 파견된 봄은 갈 곳을 몰라 서성거린다
가운데부터 검게 시드는 목련 잎에는 자신의 몸에 권총을 쏜 것 같은
탄흔이 남아 있다
우리는 시간이라는 붕대를 감고 또 하루를 건너가겠지


눈을 감으면 수면을 뚫고 수많은 소금 인형이 걸어나온다
데운 조약돌로 눈두덩을 지져도 사라지지 않는



축소신철규.JPG

신철규

2011년 조선일보 신춘문예로 등단. 〈부서진 사월〉은  계간《시로 여는 세상》
2014년 가을호에 발표됨.


엄지손가락

by 센터 posted Jul 24, 201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Files

이미지2.jpg


엄지손가락


20년 전 보상금으로는 고향을 떠날 수 없다
고춧대로 박아놓은 깃발 하나
덩그러니 마을 푯돌 앞에서 서성거린다
갈 데라고는  노인정밖에 없는 이씨 아저씨
한숨이 집까지 가 있다
그 많던 논밭 노름 바람으로 날려 보내고
엄지손가락 하나 끊고서야 멈췄는데
마누라도 날아간 자리에
개발인지 게발인지 신축부지 조성한다며
고향 밖으로 날아가란다
앞에서 막아도
뒤에서 밀어도
용달차가 울고
경운기 달달 거려도
보리 빤쓰 젖고
쌀 빤쓰 찢어져도
굴착기 돌아가는 소리 요란하게
벚꽃만 날린다
치켜들 엄지손가락 없이
주먹 쥐면 헛바람이 먼저 날아가는 자리
이씨 아저씨 바지춤 올리며
대낮 술주정이 한창이다





박경희.jpg

박경희

충남 보령 출생. 《시안》 신인상으로 등단. 시집 《벚꽃 문신》, 산문집 《꽃 피는 것들은 죄다 년이여》가 있음.



알 수 없는 것들

by 센터 posted Mar 03, 201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Files

안개2.jpg



알 수 없는 것들


김은경




오늘도 우리는 구름을 흠모하고
곧 탄로날 거짓말을 공모하네
그 수북한 라이터는 매일 어디로 사라지나
 
물은 누가 마셨나
펜은 어디 두었나
흡혈귀 같던 장미는 누가 썩게 놔뒀나
햇반은
라면은
어느 구석에 있다가
유통기한 지나서야 찔끔 나타나는가
 
이 많은 바람은 누구의 부역인가
태풍은 어디서 오는가
안남마을 사과나무 과실은 누가 달았나
자욱한 안개는 누구의 몫인가
남은 자의 유산인가 떠난 사람의 상흔인가
만장 같은 시신은 대체 누가
나무에 매달아 놓았나
혐의는 추억처럼 펄럭인다
눈부시게
뻔뻔하게


생활

by 센터 posted Dec 22, 201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Files

생활(깃털).jpg



흰 꿈을 꾸고 일어난 아침
마당에 떨어진 깃털을 무겁게 주워든다


아름답다
죽고 없는 모든 것들과
고통스럽게 죽어간 이들이 겪었던


세계가 협소한 침대 안에 웅크리고 있다


잘 잠들고 잘 깨어나기 위해
사이좋게 살아가기 위해
근육과 뼈와 피, 그리고 무엇보다 사랑이
필요하다


잠과 삶
무신경과 죽음
스스로에 대한 과도한 애정과 바깥


어제까지 살아 있던 이들의 아침저녁과 다르지 않은
우리 대신 죽어간 모든 이들의 손발과 다르지 않은


내가 그들 대신 죽을 순간이 도처에 널려 있다는 사실을
잘 헤아리며 차분히 살아야지


글|시인  이진희



출근길

by 센터 posted Oct 21, 201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Files

출근길1.jpg




멀쩡하고 매끈한 밤 속에 웅크리고 앉아
속살을 파먹고 있는 애벌레
가부좌를 틀고 앉은 폼새가
부처님 못지않은데
겉은 멀쩡하니 건강미 넘쳐흘러서
한눈에 보기도 탓할 것 없다


머리도 없고 가슴도 없고
겉옷 매무새만 단정하니 차려입은 알밤들이
지하도 에스컬레이터 계단에서
우르르 쏟아진다
필살기로 뜨거운 냄비에 투항한다


벌레에 속살이 파먹히는지도 모른 채
남의 속살이나 탐내며 분주히 걸어가는
가공할 껍데기들이
앞다투며 삿대질하며
도심 속 빌딩 꼭대기를 향해 질주한다



글|시인  조혜영



우리는 다 배우다

by 센터 posted Aug 18, 201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Files

연극1.JPG



  어머니는 초상이 날 때마다 내 손을 잡고 갔다 놀다가도 재 너머까지 가곤 했는데 초상집
이 누구네냐 물어도 그냥 따라오기나 하라며 발길을 재촉했다 어머니는 대문에 들어서자마
자 아이고 아이고 하며 구성지게 곡을 하셨다 옆 사람도 눈물을 자아내게 하는 어머니의 곡
소리였다  친척집도 아니고 아는 사람도 없었다 왜 그리 슬피 우는지 알 수 없었다 누가 죽
었는지 알지 못했다 그리 슬프게 곡을 하다가 고개를 돌려 빨리 먹으라고 나만 듣게 눈짓
을 하셨다 한참 곡을 하며 울다가 고개를 돌려 살짝 웃으며 많이 먹었냐며 소근댄다
  그때 바뀌던 어머니의 표정이 지금도 생생하다는
  그 슬픈 끼를 이어받았다는
  어느 중년배우의 고백을 듣다가
 
  우리는 늘 제 기쁨을 위해 울기도 하고 웃기도 하는
  모두가 배우라는 생각을 한다, 역만 달랐을 뿐



글|시인  조문경



비정규직 노동자, 세월호여!

by 센터 posted Jul 01, 201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Files

국화.jpg



너는 노동자

비정규직 노동자

자본에 혹사당한 이 땅의 노동자

자본과 정권과 관료의 결탁으로

바다에 수장된 노동자

 

비정규직 노동자가

살아가기 위해 어쩔 수 없이

연장, 특근, 휴일노동 수난을 당하듯

너도 어찌할 수가 없었구나

 

20년이 한계였던 너의 노동력은

자본과 정권과 관료에 의해

30년으로 늘어나는 수난을 당했지

네 의지와는 상관없이

증축이라는 수난을 당했지

 

택배 특수고용 노동자가

할당량을 무리하게 배정받듯

네 몸에 과적된 화물들

네가 감당해야 할 짐은

너무나 무겁고 버거웠다

 

병든 비정규직 노동자가

제때에 제대로 진료를 받지 못하듯

고장 난 너의 부품들 또한

제때에 제대로 정비를 받지 못했다

 

가난한 비정규직 노동자가

최소한의 생계비마저 착취당하듯

노쇠한 네가 버틸 수 있는

최소한의 평형수마저 착취당했다

 

이 땅의 힘없는 비정규직 노동자가

무소불위 자본에 착취당하며

사랑하는 가족 가슴에 품고

막막한 노동판에서 병들어 죽어가듯

망망한 바다에 침몰된 세월호여!

떠안은 짐 힘이 부쳐

사랑하는 꽃다운 어린생명들

가슴에 품고

바다에 수장된 세월호여!

 

너는

바다에 수장된 비정규직 노동자!

다시, 떠올라라

분노하듯 떠오르고

떠오르듯 분노하라

그리하여

푸른 새벽바다 파도 헤치고

새날을 여는 붉디붉은 태양처럼

새 세상을 열자

 

 

 

글|시인 정세훈

 



밀양

by 센터 posted Apr 23, 201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Files

밀양1.jpg

 

 

밀양밀양 하고 입안에 되뇌기만 해도

미량미량 부드러운 햇살이 온몸을 소곤소곤 감싸던 밀양 간다

언제였더라, 영남루에 올라

강에서 불어오는 바람에게도 부러워했던 

그런 진한 풍경을 더듬으며 밀양 간다

동그랗게 동그랗게 서로 몸을 의지하며

정겹게 흐르는 밀양강
 
그런 강 같은 따뜻한 사람들이 사는 밀양 간다

76만 5천 볼트를 실어 나르는 송전탑이 날벼락처럼 떨어지고부터

밀양강으로 햇살이 떼로 몰려왔다

흔적 없이 사라진 자리마다 

무성한 소문들만 둥둥 떠다닌다는 밀양에 간다

밀주교를 지나 남천교를 빠져나가면서도

내 기억의 눈부셨던 햇살은 그 어디에도 찾아볼 수 없는

밀양, 지난여름 가혹한 시간을 견디느라

산이며 들이며 강이 만신창이가 되고 있는 밀양

나 오늘 밀양 간다

 

글|시인 최상해


연대

by 센터 posted Mar 20, 201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Files

영도 크레인.jpg

 

 

땀내가 유난히 시큼했다 뜨거운 여름보다 더 뜨겁게 달아오른 2011년 부산 영도조선소 85호 크레인 위에서 꽃 한 송이 말라가고 있었다 태풍이 불어 휘청거리는 크레인 위에서 꽃은 제 몸을 뜯어먹고 몹시도 흔들려 낙화 직전이었다 꽃잎은 까맣게 타들어가고 줄기는 말라비틀어질 무렵 난쟁이꽃들이 꽃잎을 떼어 엮은 다리를 타고 꽃은 현세로 내려왔다 형형색색 수천 송이 난쟁이꽃들이 물을 주고 그늘을 만들고 목숨을 나누었다 다시 꽃봉오리가 쑤욱 올라왔다 찬란하게 삶을 태우고 물들어가는 꽃 한 송이보다 작은 난쟁이꽃들이 모여 거대한 꽃밭을 이루었다 나비도 벌들도 날아들었다 흙으로 강으로 스며들어 더 척박한 곳에 뿌리를 뻗고 또 다른 꽃을 피울, 있기도 하고 없기도 한, 작은 난쟁이꽃들의 반란 찰나에 낙원이 지나가신다

 

글|시인 김사이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Next ›
/ 2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