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기의 나라

by 센터 posted Oct 22,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Files

꿀처럼 비가 흐를 때

사람들이 손등에 떨어진 빗방울을

핥고 서로에게 키스하던

때, 덩굴풀이 무성하게

담장을 허물던 날들에


빗방울을 모아 접시에 두고

여름의 짧은 밤을

춤추며 보내던 시절에


비를 말려 얻은 색으로

연인의 이마에

혈관의 무늬를 탁본하던 꿈결에


잡아먹힌 빛들이 흐르고

어둡다 여전히 비는 가볍게

빛나며 나는데


목덜미의 흰빛을 물고 비가 툭,


사라지는 비

깔깔 웃으며 가버리는 비


사람 잡아먹는 비에 홀렸대

소중한 걸 묻어둔 곳을 찾지 못해서

맹렬하게 건조한 우기를

그저 견디고만 있는 거래


범람하지 않는 비를 골몰한다

눈이 타버릴 때까지

좋았던 날의 돌을 움켜쥐고


때가 오면 내리칠 것이다


또 한 명이 쓰러진다 어스름이 짙어진다


기도를 잊고 텅 빌 것이다


이 나라의 사람들은 주마등 속에 산다

비가 속살거리는 옛 기억에 들려서

웃지도 울지도 않고

자지도 먹지도 않고


또 한 명이 쓰러진다 비가 툭,

주검의 관절마다 비가 툭,


빗방울만 환한 나라에서

비에 갇힌 꿈의 군락에서


오로지 비만,

사랑스럽다


이용임.jpg 이용임 시인

2007년 한국일보 시 부문 당선. 시집 《안개주의보》 《시는 휴일도 없이》, 산문집 《당신을 기억하는 슬픈 버릇이 있다》가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0 출근길 file 센터 2014.10.21 2962
39 엄지손가락 file 센터 2015.07.24 2081
38 우리는 다 배우다 file 센터 2014.08.18 2045
37 비정규직 노동자, 세월호여! file 센터 2014.07.01 1699
36 밀양 file 센터 2014.04.23 1693
35 부서진 사월 file 센터 2015.10.05 1620
34 그리고 나는 저녁이 될 때까지 계속 걸었다 file 센터 2016.03.14 1602
33 연대 file 센터 2014.03.20 1591
32 생활 file 센터 2014.12.22 1589
31 알 수 없는 것들 file 센터 2015.03.03 1563
30 바닥은 쉽사리 바닥을 놓아주지 않는다 file 센터 2016.08.24 1539
29 울타리 밖에서 바라보는 거리의 이편과 저편 센터 2016.10.31 1526
28 보호는 좋은 것입니까? 센터 2016.06.30 1521
27 리어카의 무게 file 센터 2016.04.28 1465
26 역사는 당신의 개인수첩이 아니다 file 센터 2015.12.07 1463
25 천국의 경비원 file 센터 2017.04.27 1425
24 시작 file 센터 2018.12.26 1422
23 이상한 집* file 센터 2016.01.26 1372
22 마네킹의 오장육부 file 센터 2017.07.03 1371
21 빛의 탄생 file 센터 2019.04.29 1353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Next ›
/ 2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