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고

by 센터 posted Apr 29,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Files
이소연 시인

우리는 철탑의 시간을 가지고 있습니다
날개 없이도 하늘을 밟고 살아요
등을 돌리면 아무나 와서 내 등을 밀어버릴 것 같습니다
엉겁결에 그어진 하늘선을 밟고 죽을 것 같습니다

퇴근길 창문에서 서녘의 새떼를 자주 봅니다
작은 머리통들이 느닷없이 날아가 나란히 사라지는 걸
왜 자꾸 보게 되는 걸까요?

지평선에서 새들이 멀어지면 깃털이 빠진다고 해요
아주 사라지지 못하는 거죠

내 몸으로 새가 들어온 날
영하의 날씨에도 창문을 반쯤 열어둡니다
하늘 한쪽 해고당한 새들만 모여 사는 곳이 있다지요?
고공농성 간호사가 복직을 약속 받고 털모자를 쓴 친구를 끌어안고 웁니다
기쁨은 아닙니다
몸 안의 새를 내보내는 일은 기쁨의 영역이 아니죠


송전탑과
크레인에서 사는 사람들
몸 안에 들어온 새를 내보내려고 애를 씁니다
중력을 얻으려고 환약을 삼킵니다
경험 많고 침묵이 깊은 새들입니다

갓 날개 달은 새들에게 자리를 내어준 날
별자리는 어둠에게 눈멀지 말라고 촛불 하나씩 쥐어 줬다지요
우리 언제쯤 상공에 맺히는 아침이 다시 오겠습니까?


이소연2.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해고 file 센터 2020.04.29 93
36 너무 늦지 않기로 해요 센터 2020.02.27 190
35 공장 file 센터 2020.01.02 313
34 근로하는 엄마 노동하는 삼촌 file 센터 2019.10.30 265
33 밥은 file 센터 2019.08.29 420
32 오후대책 file 센터 2019.06.25 472
31 빛의 탄생 file 센터 2019.04.29 916
30 제주 예멘 file 센터 2019.02.25 900
29 시작 file 센터 2018.12.26 1064
28 적벽에서 file 센터 2018.11.01 784
27 일몰의 기억 file 센터 2018.08.28 827
26 폭설 file 센터 2018.07.02 866
25 굴뚝 file 센터 2018.04.26 921
24 환희 file 센터 2018.02.28 807
23 손님보다 알바생 file 센터 2018.01.02 855
22 당신의 유통기간은 언제까지입니까? file 센터 2017.10.30 844
21 공장 빙하기 센터 2017.08.28 902
20 마네킹의 오장육부 file 센터 2017.07.03 998
19 천국의 경비원 file 센터 2017.04.27 1083
18 안개주의보 file 센터 2017.02.27 981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Next ›
/ 2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