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의 탄생

by 센터 posted Apr 29,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Files

빛이 쓰러지고 나면 밤이 찾아왔다. 미싱이 돌고 도는 동안 밤의 거리가 얼어붙었다.
여성들은 향수 대신 먼지를 뒤집어썼다. 마른기침 뱉는 꿈이 멈추지 않을 때가 있었다.
이 모든 걸 불과 함께 태워 올린 이가 있었다. 눈을 뜨면 빛이 쏟아지고 있었다.


양안다.jpg 양안다 시인

1992년 충남 천안 출생. 2014년 《현대문학》으로 등단. 시집으로 《작은 미래의 책》,

《백야의 소문으로 영원히》. 창작동인 ‘뿔’로 활동 중.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7 해고 file 센터 2020.04.29 76
36 너무 늦지 않기로 해요 센터 2020.02.27 173
35 공장 file 센터 2020.01.02 296
34 근로하는 엄마 노동하는 삼촌 file 센터 2019.10.30 254
33 밥은 file 센터 2019.08.29 408
32 오후대책 file 센터 2019.06.25 461
» 빛의 탄생 file 센터 2019.04.29 903
30 제주 예멘 file 센터 2019.02.25 886
29 시작 file 센터 2018.12.26 1052
28 적벽에서 file 센터 2018.11.01 769
27 일몰의 기억 file 센터 2018.08.28 818
26 폭설 file 센터 2018.07.02 855
25 굴뚝 file 센터 2018.04.26 906
24 환희 file 센터 2018.02.28 798
23 손님보다 알바생 file 센터 2018.01.02 843
22 당신의 유통기간은 언제까지입니까? file 센터 2017.10.30 833
21 공장 빙하기 센터 2017.08.28 881
20 마네킹의 오장육부 file 센터 2017.07.03 989
19 천국의 경비원 file 센터 2017.04.27 1069
18 안개주의보 file 센터 2017.02.27 967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Next ›
/ 2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