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버홀

by 센터 posted Apr 29,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Files

태안화력.jpg


둥글게 말린 컨베이어벨트에 탄가루 잔뜩 앉았다. 손바닥 자국이 찌글찌글 남았다. 사고 현장이다. 들어가서는 안 되는 곳이라고 회사 사람은 강조했고 들어가기도 힘든 곳이라고, 몸 굽혀 현장 살피던 조사위원은 말했다. 들어갈 수밖에 없었다고, 함께 일했던 동료가 사지에서 증언했다. 그의 안전모엔 이제 멀끔한 헤드랜턴이 붙어 밝았다. 어두운 밤, 굉음을 내며 돌아가던 벨트는 생목숨을 삼키고서야 멈췄다. 주황색 안전제일 벨트가 뒤늦게 그 앞을 막았다. 위험, 접근금지, 회전체 주의, 또 귀마개와 마스크와 보호구 착용을 알리는 온갖 안내문이 탄가루 덮어쓴 채 거기 많았다. 무고장 운전은 우리의 약속이라고 전광판에서 밝게 빛나던 문구가 또한 여기저기 많았다. 중앙관제실 벽에 깜빡거리던 수치는 운탄 벨트와 보일러와 터빈의 현재 상태를 소상히 알렸다. 거기 어딘가에 끼여 부서진 몸뚱아리의 상태를 살피는 항목은 없었다. 무고장 운전일수 목표치와 현재 달성일수를 알리는 전광판이 제일 위에서 밝았다. 발전소는 오버홀, 계획예방정비 공사 중이었다. 일정 주기마다 완전히 분해해서 점검한다. 갑작스러운 고장을 막기 위해서다. 죽음을 막기 위한 대수선 작업이 먼저다. 원죄 깊은 엄마가 호소하느라 여기저기서 바쁘다. 목이 쉰다.  


정기훈 매일노동뉴스 사진기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오버홀 file 센터 2019.04.29 373
31 노래 이야기 file 센터 2019.02.25 421
30 오른다 file 센터 2018.12.26 10595
29 어느새 훌쩍 file 센터 2018.11.01 291
28 그들이 꿈꾸었던 file 센터 2018.08.28 338
27 파란 나라, 파란 천막 file 센터 2018.07.02 352
26 오랜 구호가 file 센터 2018.04.26 356
25 핫팩처럼 file 센터 2018.02.28 322
24 슈퍼맨은 아직 file 센터 2018.01.02 383
23 우산 file 센터 2017.10.30 378
22 데칼코마니 file 센터 2017.08.28 402
21 골든타임 file 센터 2017.07.03 349
20 철망 앞에서 file 센터 2017.04.26 488
19 분리수거 file 센터 2017.02.27 467
18 광장에서 사람들은 file 센터 2016.12.27 419
17 줄초상 file 센터 2016.10.31 512
16 폐허 file 센터 2016.08.24 594
15 개 풀 뜯어먹는 소리 file 센터 2016.06.27 641
14 책임지라 말하고, 어느새 농성은 file 센터 2016.04.28 652
13 출근길 file 센터 2016.03.11 665
Board Pagination ‹ Prev 1 2 Next ›
/ 2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