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를 위한 예술을 꿈꾸다_키스 해링

by 센터 posted Feb 25,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Files


아이콘 빛나는 아기.jpg 아이콘 짓는 개.jpg

아이콘, 종이 위에 실크스크린, 53.5 x 63.5cm, 1990

키스 해링의 시그니처라고 할 수 있는〈빛나는 아기〉, 〈짖는 개〉. 해링이 1990년 2월 16일 세상을 떠나기 직전까지 마지막으로 그린〈빛나는 아기〉는 불멸, 영생의 아이콘이 되었다.


editions86_p85.jpg                love keith haring.jpg

〈Love〉 하트와 연인들의 모습을 역동적이면서도 유머러스하게 표현했다.



미국 팝아트 작가 ‘키스 해링 Keith Haring’. 그의 이름은 몰라도 작품만큼은 익숙하다.

1980년, 스무 살 재기발랄한 미대생 키스 해링은 더러운 뉴욕 지하철 빈 광고판에 즉흥적으로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다. 공공기물 훼손 혐의로 체포되기도 했지만 만화적인 도상은 우중충한 뉴욕 지하철 분위기를 바꾸며 순식간에 뉴욕 시민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해링은 금세 유명세를 타면서 일약 스타작가가 되었다.


해링은 본격적으로 거리로 나섰다. 건물 벽, 담벼락, 광고판을 캔버스로 삼아 그림을 마구마구 그렸다. 해링은 예술가와 소수만 누리던 기존 예술 질서를 거부하며 ‘대중을 위한 예술’, ‘모두를 위한 예술’을 만들기 시작했다. 지하철역뿐 아니라 도심 속 공공장소에서 자신의 메시지를 전하는 거리의 예술가가 되었다. 해링에게 ‘도시’는 대중과 만나는 열린 미술관이기도 했다.


해링의 예술 속엔 분명한 외침이 있다. 인종 차별이나 약물 중독, 전쟁, 에이즈 등 시대적 화두에 비판 의식을 과감히 드러낸다. 메시지는 자신만의 조형언어로 때로는 유머러스하게, 때로는 대담하게 표출되었다. 그는 대중들의 공간과 삶 속에서 만나기 때문에 무거움보다는 가벼움을 택했고, 어두움보다 밝음을 택함으로써 항상 사람들과 소통하길 원했다.


해링은 작품의 제목을 짓지 않는다. 많은 작품들이 〈무제〉란 타이틀을 갖고 있다. 작가 자신이 의미를 제시하지 않고 작품을 보는 관람자가 자유롭게 상상력을 발휘해서 개념이나 의미를 창조해 해석하길 바랐다. 역시나 대중과의 소통이 핵심이었다.


생의 마지막 시기였던 1988년 에이즈(AIDS 후천성면역결핍증) 진단 후 해링은 또 다른 새로운 시각을 보여준다. 죽음에 대한 공포는 희망과 절망 사이를 오가며 삶에 대한 깊은 성찰로 세상을 다시 바라보며 대중을 위한 예술의 열정이 꽃을 피운다. 비록 짧은 인생이었지만 순간순간 최선을 다해 감사하며 살았기에 그의 위대한 꿈을 방해할 수 없었다.


1990년 2월 16일 이른 아침, 서른한 살의 나이에 해링은 생을 마감했다. 아직도 전 세계 많은 이들이 그의 작품이 그려진 티셔츠를 입고, 그려진 컵에 커피를 마시고, 그려진 노트에 공부를 한다. 그는 여전히 살아있다. 그리고 여전히 우리들을 행복하게 해준다.


이윤아 센터 기획편집위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7 해피엔딩 file 센터 2018.02.28 433
26 편견 file 센터 2016.03.11 921
25 인간의 존재성에 대한 근원적 질문 file 센터 2018.07.02 285
24 의심하라 file 센터 2017.04.26 371
23 예술인가 혐오인가 file 센터 2017.02.27 744
22 예술은 스스로 시대를 말한다 file 센터 2016.12.27 491
21 영원한 선과 악이 있을까? file 센터 2018.08.28 275
20 연인의 변심 file 센터 2016.10.31 565
19 신의信義 file 센터 2018.12.26 133
18 슬픔은 예술 file 센터 2015.07.23 1253
17 순수한 휴머니스트 file 센터 2015.09.30 1094
16 비극적 서사 file 센터 2017.07.03 324
15 미움 대신 용서 file 센터 2018.01.02 681
» 모두를 위한 예술을 꿈꾸다_키스 해링 file 센터 2019.02.25 85
13 또 다른 ‘절규’가 들린다 file 센터 2016.08.24 1307
12 떠나보낸다는 것은 참 슬픈 일이다 file 센터 2014.12.17 1729
11 땅은 정직하고 노동은 존엄하다 file 센터 2017.10.30 447
10 당신의 아들이 전사했습니다 file 센터 2015.04.13 1062
9 내 슬픈 전설의 이야기 file 센터 2015.12.02 1737
8 나는 누구인가? file 센터 2018.04.26 363
Board Pagination ‹ Prev 1 2 Next ›
/ 2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