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 이야기

by 센터 posted Feb 25,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Files

콜트콜텍.jpg


서울 강서구 등촌동 그늘진 골목이 바람길이라 거기 덩그러니 웅크린 천막이 울었다. 현수막이 널을 뛰고 손팻말이 날았다. 미세먼지 가신 하늘이 쨍했다. 해 들지 않는 천막에서 기타 소리가 울렸다. 노래가 따랐다. 모닥불 피워 놓고 마주 앉아서 우리들의 이야기는 끝이 없어라. 4천 390일, 과연 그들의 해고 이야기는 끝을 몰라 티도 나지 않는 끝자리를 하나 더 보탰다. 민들레꽃처럼 살아야 한다. 바람에 홀씨 날려 여기저기 떠다니다 아스팔트 좁은 틈에 뿌리 내리기를 반복했다. 인천 어느 문 닫은 공장 앞에서, 여의도와 광화문에서, 또 여기 등촌동까지 거친 틈에 살았다. 13년, 억세고 질기기로 민들레 못지않았다. 홀로 가는 길이며 또 무슨 흘러간 옛 노래 메들리가 돌고 돌았다. 광야에서, 언젠가 촛불광장의 애창곡도 흘렀다. 스트로크는 불안했고, 코드 옮겨 잡는 손가락이 느렸다. 높은 음은 버거워 가성에 기댔다. 만들 줄은 알았지만 다루는 일이 또 달랐다. 늙어 손가락이 맘 같지 않다고, 기타 연주 6년차 이인근 씨가 말했다. 거리에서 긴 밤 지새우느라 비닐마다 맺힌 이슬이 하나둘 뭉쳐 흘러내렸다. 오래 끌던 문제들이 하나둘 풀리는 걸 보면서 우리도 잘돼야지 싶었다고. 농성 신기록은 도대체가 명예롭지 않은 일이라고 흰머리 긁던 임재춘 씨가 말했다. 그 머리도 한때 검었다. 솔잎처럼 푸르른 시절 다 갔지만 깨치고 나아가 끝내 이기리라, 상록수도 거기 낡은 악보첩 어딘가에 들지 않았던가. 다시 돌고, 돌고 도는 물레방아 인생인가. 다 늙은 기타 노동자의 노래 이야기가 끝을 몰라 하염없다. 


정기훈 매일노동뉴스 사진기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 오버홀 file 센터 2019.04.29 377
» 노래 이야기 file 센터 2019.02.25 423
30 오른다 file 센터 2018.12.26 10672
29 어느새 훌쩍 file 센터 2018.11.01 292
28 그들이 꿈꾸었던 file 센터 2018.08.28 339
27 파란 나라, 파란 천막 file 센터 2018.07.02 353
26 오랜 구호가 file 센터 2018.04.26 357
25 핫팩처럼 file 센터 2018.02.28 323
24 슈퍼맨은 아직 file 센터 2018.01.02 384
23 우산 file 센터 2017.10.30 379
22 데칼코마니 file 센터 2017.08.28 403
21 골든타임 file 센터 2017.07.03 350
20 철망 앞에서 file 센터 2017.04.26 489
19 분리수거 file 센터 2017.02.27 469
18 광장에서 사람들은 file 센터 2016.12.27 420
17 줄초상 file 센터 2016.10.31 512
16 폐허 file 센터 2016.08.24 595
15 개 풀 뜯어먹는 소리 file 센터 2016.06.27 642
14 책임지라 말하고, 어느새 농성은 file 센터 2016.04.28 653
13 출근길 file 센터 2016.03.11 666
Board Pagination ‹ Prev 1 2 Next ›
/ 2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