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

by 센터 posted Dec 26,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Files
가슴에서 머리로 
머리에서 손으로 나오지 못하는 답답함이
우울로 켜켜이 쌓여 가고
머리맡을 지키던 시어가
두려워졌다

하지만 너는 
누구에게도 전염되지 않게 내 품에 있어주렴
너의 몸을 베고 나는 깊고 깊은 
잠에 들고 싶어

꿈이 풀려 허기가 지면
나는 비로소 책을 뜯어 
단어로 배를 채우고  
우물 안에 웅크리고 있는 
시를 찾아 떠날 수 있을 것이다

시인에게 시가 있을까?
시에게는 진심이 있을까?
잠시, 
어떠한 질문을 시에게 할 수 있을까?

사흘을 굶고 앉아있어도
어제의 서글픈 나를 짓누르던 감정이
첫사랑처럼 지치지도 않고 
오늘 밤도 
심장을 누른다

사본 -김진.png 김진 시인
한국작가회의 회원, 경남작가회의 회원, 2007 경남작가 신인상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 공장 빙하기 센터 2017.08.28 451
10 당신의 유통기간은 언제까지입니까? file 센터 2017.10.30 423
9 손님보다 알바생 file 센터 2018.01.02 411
8 환희 file 센터 2018.02.28 409
7 굴뚝 file 센터 2018.04.26 433
6 폭설 file 센터 2018.07.02 401
5 일몰의 기억 file 센터 2018.08.28 394
4 적벽에서 file 센터 2018.11.01 378
» 시작 file 센터 2018.12.26 529
2 제주 예멘 file 센터 2019.02.25 459
1 빛의 탄생 file 센터 2019.04.29 351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Next ›
/ 2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