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른다

by 센터 posted Dec 26,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Files

우주비행선.jpg


겨울, 눈이 내리고 사람은 오른다. 바람 잘날 없어 현수막이 운다. 아랫자리 지켜 선 사람들은 목 꺾어 바라보다 몰래 운다. 목재 화물운반대 땔감 삼아 피운 불에 언 몸을 녹인다. 아지랑이 타고 재가 오른다. 줄 따라 보조 배터리가 오르고 빈 것이 내려온다. 두 번째 겨울, 기온은 낮고 사람은 저만치 높다. 연기 오르지 않는 굴뚝을 향해 땅바닥을 기어간 사람들 몸에서 김이 모락모락 오른다. 내려 오질 않는 사람의 형체를 살피던 눈이 붉다. 곡기 끊어 호소했다. 기간의 정함이 없었다. 또 어디 굴뚝 높은 일터에서 맞은 첫 번째 겨울, 스물넷 청년이 늦은 밤 홀로 일하다 하늘로 올랐다. 비정규직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팻말 든 사진 한 장을 남겼다. 남은 사람은 더 이상 죽이지만 말아달라면서 울었다. 향 피워 연기 올랐다. 재 떨어져 향로에 쌓여간다. 고개 떨군 사람들이 촛불을 들어 올린다. 


정기훈 매일노동뉴스 사진기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1 노래 이야기 file 센터 2019.02.25 50
» 오른다 file 센터 2018.12.26 4476
29 어느새 훌쩍 file 센터 2018.11.01 166
28 그들이 꿈꾸었던 file 센터 2018.08.28 208
27 파란 나라, 파란 천막 file 센터 2018.07.02 236
26 오랜 구호가 file 센터 2018.04.26 232
25 핫팩처럼 file 센터 2018.02.28 240
24 슈퍼맨은 아직 file 센터 2018.01.02 288
23 우산 file 센터 2017.10.30 288
22 데칼코마니 file 센터 2017.08.28 315
21 골든타임 file 센터 2017.07.03 262
20 철망 앞에서 file 센터 2017.04.26 394
19 분리수거 file 센터 2017.02.27 376
18 광장에서 사람들은 file 센터 2016.12.27 331
17 줄초상 file 센터 2016.10.31 421
16 폐허 file 센터 2016.08.24 513
15 개 풀 뜯어먹는 소리 file 센터 2016.06.27 552
14 책임지라 말하고, 어느새 농성은 file 센터 2016.04.28 567
13 출근길 file 센터 2016.03.11 583
12 올해는 당신 file 센터 2016.01.26 618
Board Pagination ‹ Prev 1 2 Next ›
/ 2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