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게 천사를 보여 달라, 그러면 나는 천사를 그릴 수 있을 것이다.”

by 센터 posted Nov 01,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Files
Courbet 돌깨는 사람들.jpg
돌 깨는 사람들 Les Casseurs de pierre  귀스타브 쿠르베 Gustave Courbet, 1819~1877 1849, 캔버스에 유채, 165×257cm 
쿠르베의 삶과 예술의 리얼리티는 이상적인 아름다움에 대한 상상력 따위에 있는 것이 아니라, 부르주아들로부터 착취당하면서 
피폐해진 서민들의 삶으로 내몰고 있는 비인간적인 사회 속에 있었다.

황량한 채석장, 노동의 순간을 포착했다. 귀스타브 쿠르베 Gustave Courbet의 그림 〈돌 깨는 사람들〉은 열악하고 남루한 노동의 현장에서 일하는 지치고 고단한 노동자의 삶을 미화하지 않았다. 보여지는 그대로 표현했다. 
사실, 이 그림은 지금 우리시대 눈으로 보면 별 감흥없이 지나칠 수 있다. 하지만, 당시 1849년 그림이 세상에 나왔을 때 평단에서 엄청난 비난을 쏟아냈다. 당대에 주목받던 들라크루아나 앵그르가 표현했던 아름다운 세계는 전혀 없었다. 그 시대 예술은 아름다움이 절대 가치였고, 이상적인 표현을 위해 왜곡과 변형도 가능했다. 당대의 예술가들이나 부르주아들이 생각하는 이 그림은 낯설고 그야말로 ‘추한 것’이었다. 쿠르베가 화단에 정면으로 반기를 든 것이다. 그는 있는 ‘사실 그대로’ 표현함으로써, 추한 것 역시 ‘진실’이라고 외쳤다. “내게 천사를 보여 달라, 그러면 나는 천사를 그릴 수 있을 것이다.” 이처럼 그는 성경이나 그리스 로마 신화를 그리는 것도, 대상을 미화하는 것도 거부하며 지금, 여기 살아 숨 쉬는 현실에서 보이는 것만 그렸다. 가히 혁명적이었다.

쿠르베는 서양미술사에서 리얼리즘Realism, 즉 사실주의로 문을 활짝 연 위대한 화가다. 그림의 대상을 보이는 그대로 그린다고 무조건 리얼리즘이라고 부르지 않는다. 미술에서의 ‘리얼리즘’이란 사회 비판적인 작품으로 사회의 어둠, 참담한 현실, 외면되는 모순 등을 있는 그대로 사실적으로 보여준다는 의미이다. 쿠르베의 리얼리즘은 단지 그 시대의 모습을 아는 것뿐만 아니라 그러한 앎을 바탕으로 사회가 나아갈 방향을 깨닫고 행동하는 것이었다.  
쿠르베는 사회주의 혁명에 깊숙이 관여했고 혁명이 실패하자 감옥에 갔다. 몇 달 후 병보석으로 풀려나긴 했지만 막대한 벌금이 부과되고 재산과 그림을 몰수당하자 스위스로 망명한다. 그의 나이 54세. 그리고 4년 후 스위스 어느 호반에서 객사하고 만다. 

황망한 죽음이긴 하지만 쿠르베는 자신의 신념에 따라 삶을 선택하고 그 길을 올곧게 꿋꿋이 걸어갔다. 쿠르베는 자신 스스로 예술가이기 전에 인간이기를 자각했고, 지성적 자유를 얻기 위해 그림을 선택했다. 그에게 있어 예술의 목적은 이상화된 절대미가 아니라, 현실을 직시하고 정확하게 묘사하는 것, 더 나아가 서양미술사에 있어 예술가는 ‘무엇을 왜 그려야 하는가?’라는 문제를 사회적 현실로부터 찾으려 했던 최초의 사조였다는 점에서 커다란 의의를 갖는다. 쿠르베를 우리가 반드시 기억해야 할 이유다.

이윤아 센터 기획편집위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0 이별에 대한 슬픔_아메데오 모딜리아니<노란 스웨터를 입은 잔 에뷔테른> file 센터 2019.08.29 102
29 노동에 대한 숭고한 시선_조나단 브로프스키 <해머링 맨> file 센터 2019.06.25 220
28 선택의 힘_마르셀 뒤샹 < 샘 Fountain> file 센터 2019.04.29 636
27 모두를 위한 예술을 꿈꾸다_키스 해링 file 센터 2019.02.25 1542
26 신의信義 file 센터 2018.12.26 627
» “내게 천사를 보여 달라, 그러면 나는 천사를 그릴 수 있을 것이다.” file 센터 2018.11.01 535
24 영원한 선과 악이 있을까? file 센터 2018.08.28 581
23 인간의 존재성에 대한 근원적 질문 file 센터 2018.07.02 629
22 나는 누구인가? file 센터 2018.04.26 660
21 해피엔딩 file 센터 2018.02.28 597
20 미움 대신 용서 file 센터 2018.01.02 935
19 땅은 정직하고 노동은 존엄하다 file 센터 2017.10.30 729
18 ‘가장 나쁜 평화도 가장 좋은 전쟁보다 낫다’ file 센터 2017.08.28 816
17 비극적 서사 file 센터 2017.07.03 498
16 의심하라 file 센터 2017.04.26 587
15 예술인가 혐오인가 file 센터 2017.02.27 1086
14 예술은 스스로 시대를 말한다 file 센터 2016.12.27 725
13 연인의 변심 file 센터 2016.10.31 887
12 또 다른 ‘절규’가 들린다 file 센터 2016.08.24 1618
11 ‘화가’가 아닌 ‘배우’가 죽었다 file 센터 2016.06.27 980
Board Pagination ‹ Prev 1 2 Next ›
/ 2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