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몰의 기억

by 센터 posted Aug 28,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Files
잠수교 위를 지나면 알 것 같다 하루가 왜 저무는지 깜깜한 밤 인생의 등불이 어떻게 켜지는지 검푸른 물 위에 어둠 풀어질 때 사람들은 깊은 속도의 그늘 속으로 빨려 들어간다 노을 지면 산비탈에 내려와 조그만 집과 창틀을 그러안는 그리움의 색깔들

흘러가는 건 물결만이 아니다 
풍경도 세월도 
사람과 더불어 흘러간다

한때 가슴을 불 인두로 지지던 젊은 날의 생채기도 쓰라린 눈물 훔치며 인파를 헤치던 열정의 숲도 이젠 더 이상 넘실거리지 않는다 다만 그것들은 이 세상 어딘가에 간직되어 있을 뿐 두꺼운 얼음 속 실개천이 흐르듯 살갗 아래 실핏줄이 흐르듯 아무도 기억하지 않는다 해도 저 혼자 흐르고 또 흐를 것이다


.박선욱.jpg
박선욱 시인
제1회 실천문학 신인 공모에 시가 당선되며 등단했다. 
시집으로 《그때 이후》 《다시 불러보는 벗들》 《세상의 출구》 《회색빛 베어지다》 등이 있고, 
편저로 《한국민중문학선Ⅰ 노동시편》 《한국민중문학선Ⅱ 농민시편》, 
청소년 평전 《채광석 : 사랑은 어느 구비에서》 《윤이상 : 세계 현대음악의 거장》, 
본격 평전으로 《윤이상 : 거장의 귀환》 등이 다수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8 적벽에서 file 센터 2018.11.01 28
» 일몰의 기억 file 센터 2018.08.28 94
26 폭설 file 센터 2018.07.02 134
25 굴뚝 file 센터 2018.04.26 145
24 환희 file 센터 2018.02.28 170
23 손님보다 알바생 file 센터 2018.01.02 169
22 당신의 유통기간은 언제까지입니까? file 센터 2017.10.30 192
21 공장 빙하기 센터 2017.08.28 211
20 마네킹의 오장육부 file 센터 2017.07.03 248
19 천국의 경비원 file 센터 2017.04.27 428
18 안개주의보 file 센터 2017.02.27 274
17 50년의 판타지 센터 2016.12.27 300
16 울타리 밖에서 바라보는 거리의 이편과 저편 센터 2016.10.31 464
15 바닥은 쉽사리 바닥을 놓아주지 않는다 file 센터 2016.08.24 557
14 보호는 좋은 것입니까? 센터 2016.06.30 610
13 리어카의 무게 file 센터 2016.04.28 560
12 그리고 나는 저녁이 될 때까지 계속 걸었다 file 센터 2016.03.14 720
11 이상한 집* file 센터 2016.01.26 580
10 역사는 당신의 개인수첩이 아니다 file 센터 2015.12.07 683
9 부서진 사월 file 센터 2015.10.05 879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Next ›
/ 2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