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네킹의 오장육부

by 센터 posted Jul 03, 201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Files
하모니카 소리가 이상하다
곡은 없고 숨소리만 있다
도레인지 미파인지 
불고 들이마시는 소리에 뒤돌아보니
맹인이 아니다
두 눈 멀쩡하게 뜨고
바구니를 들고 있다
멀쩡함이 멀쩡함에게 구걸하는 증상
속이 곯은 거다
외상 없는 내상
전화번호부 같은 것으로 맞았을까
모르는 사람에게 암보험 상담 전화를 걸던 그녀는
말기암이었다
그 지경이 되도록 몰랐던 건
그녀의 오장육부가 위(胃)밖에 없었기 때문
배고픔이 모든 장기를 집어삼켰기 때문
합법적인 보이스피싱이라며
아는 사람에겐 권하지 않는다는 
일말의 양심이 악성종양이었을까
수술대에 오르기도 전에
그녀는 제거됐다
집도의는 그녀를 뽑은 사람이었다
회사는 멀쩡했다


이장근.jpg
이장근 시인
1971년 경북 의성 출생.
2008년 매일신문 신춘문예(시), 2010년 제8회 푸른문학상 새로운 시인상(동시)으로 등단.
시집《꿘투》, 동시집《바다는 왜 바다일까?》 《칠판 볶음밥》, 청소년 시집 《악어에게 물린 날》 《나는 지금 꽃이다》,
《파울볼은 없다》 등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 환희 file 센터 2018.02.28 474
31 폭설 file 센터 2018.07.02 456
30 출근길 file 센터 2014.10.21 1803
29 천국의 경비원 file 센터 2017.04.27 731
28 제주 예멘 file 센터 2019.02.25 515
27 적벽에서 file 센터 2018.11.01 426
26 일몰의 기억 file 센터 2018.08.28 459
25 이상한 집* file 센터 2016.01.26 772
24 울타리 밖에서 바라보는 거리의 이편과 저편 센터 2016.10.31 773
23 우리는 다 배우다 file 센터 2014.08.18 1438
22 오후대책 file 센터 2019.06.25 70
21 연대 file 센터 2014.03.20 1064
20 역사는 당신의 개인수첩이 아니다 file 센터 2015.12.07 889
19 엄지손가락 file 센터 2015.07.24 1279
18 알 수 없는 것들 file 센터 2015.03.03 1039
17 안개주의보 file 센터 2017.02.27 560
16 시작 file 센터 2018.12.26 609
15 손님보다 알바생 file 센터 2018.01.02 467
14 생활 file 센터 2014.12.22 1049
13 빛의 탄생 file 센터 2019.04.29 456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Next ›
/ 2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