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의 두 번째 겨울

by 센터 posted Dec 02, 201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Files

축소##DSC_1964.JPG 축소##DSC_2097.JPG 축소#DSC_2033.JPG 축소#DSC_2137.JPG


맹골수도의 세월호가 두 번째 겨울을 맞는다. 그리고 우리는 잊지 않겠다고 말한다. 팽목항 부두에 나부끼는 노란 리본들, “잊지 않겠습니다.” 세상이 무서운 것은 그들이 두려워서가 아니다. 우리가 쉽게 잊어버리는 것을 알고 있기 때문이다. 그렇게 쉽게 잊는 우리 자신을 믿지 못하는 것이고, 그런 우리 자신이 두려운 것이다. 팽목항 부두 너머 인양을 기다리는 맹골수도의 세월호. 더디게 진행되는 세월호 인양보다 더 부진한 진실의 인양. 팽목항 풍경은 우리에게 거듭 묻고 있다. 우리는 그들에게 세월호 진실의 인양을 강제할 수 있을까? 하지만 우리는 아직 답변할 준비가 되어 있지 않다.                               

 

사진 •글 / 조돈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 민중총궐기대회의 학습 효과(?) file 센터 2016.01.26 1198
» 세월호의 두 번째 겨울 file 센터 2015.12.02 1496
10 광복 70주년 ‘암살’의 꿈 file 센터 2015.09.30 1467
9 최저 임금 1만 원 쟁취! 끝내자 박근혜! file 센터 2015.07.23 942
8 비정규직 투쟁의 역사를 새로 쓴 날 file 센터 2015.06.03 1139
7 2015년 대한민국의 108배 file 센터 2015.04.13 1033
6 새로 쓰는 비정규직 투쟁의 역사 file 센터 2015.03.03 1319
5 노동계급은 하나다 file 센터 2014.12.17 1231
4 진짜 사장 나와라! file 센터 2014.10.21 1256
3 풍찬노숙(風餐露宿) file 센터 2014.08.19 1359
2 촛불만큼의 희망으로 file 센터 2014.07.08 1281
1 고공농성 154일 file 센터 2014.07.01 1231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Next ›
/ 1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